새 책 – 공동묘지에 사는 남자

2015. 5. 15

작년에 번역한 소설인데, 올해 3월에 출간되었다.
장르는 무겁지 않은 판타지물이고, 공동묘지 배경에 유령이 등장하긴 하지만 무서운 내용은 전혀 아니다. 오히려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힐링계 소설이라고 할까.

미스테리적 요소도 있고 나름 반전도 있어서 번역하는 중에 뒷내용이 무척 궁금했던 기억이 난다. 읽으며 미소를 짓게 되는 귀여운 소설이다.

아쉬운 건,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와 마찬가지로 최종 역자 교정을 거치지 않고 출간되었다는 점이다. 출판사 내부 사정이 있겠지만 번역자 입장에서 불안한 게 사실이다. 뭐, 그냥 출간해도 좋을 만큼 원고가 좋았나보다 생각하고 있다.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