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하 작가가 읽은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

2017. 3. 25

소설가 김영하 님이 팟캐스트 ‘책 읽는 시간‘에서 내가 번역한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를 읽어주셨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내가 정말 좋아하는 김영하 작가가 내가 쓴 문장을 낭독하다니 감동이다. (후반부 번역에 아쉬운 부분이 많아서 얼굴이 뜨거워지긴 했지만)

책이 처음 나왔을 때, 김연수 작가님도 재밌게 읽고 추천서로 언급해주셔서 며칠간 엄청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 물론 내 번역이 아니라 플래너리 오코너의 작품이 좋아서 추천하고 낭독해주신 거지만, 어쨌든 내가 사랑하는 소설가들이 내가 번역한 소설을 재밌게 읽어주셨다는 것만으로도 기쁘기 그지없다.

아마 이제는 문학서를 번역할 일은 없겠지만, 플래너리 오코너 여사 덕분에 번역가로서 좋은 추억을 갖게 됐다. 십여년 전, 흑석동에서 ‘영미 단편’ 수업을 들을 때 내가 느꼈던 그 카타르시스를 훌륭한 소설가 두 분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링크

댓글 없음

새 책 – 공동묘지에 사는 남자

2015. 5. 15

작년에 번역한 소설인데, 올해 3월에 출간되었다.
장르는 무겁지 않은 판타지물이고, 공동묘지 배경에 유령이 등장하긴 하지만 무서운 내용은 전혀 아니다. 오히려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힐링계 소설이라고 할까.

미스테리적 요소도 있고 나름 반전도 있어서 번역하는 중에 뒷내용이 무척 궁금했던 기억이 난다. 읽으며 미소를 짓게 되는 귀여운 소설이다.

아쉬운 건,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와 마찬가지로 최종 역자 교정을 거치지 않고 출간되었다는 점이다. 출판사 내부 사정이 있겠지만 번역자 입장에서 불안한 게 사실이다. 뭐, 그냥 출간해도 좋을 만큼 원고가 좋았나보다 생각하고 있다.

댓글 없음

새 책 –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

2014. 9. 2

오랜만에 내가 번역한 책이 나왔다. 플래너리 오코너 작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 출판사는 문학수첩이다.

오코너 여사는 내가 대학 때부터 엄청 좋아하던 작가이고, 이 책은 특히 처음으로 직접 기획한 책이라 애착이 컸는데, 최종 원고를 넘기고 한참이 지나도 소식이 없어서 반쯤 포기하고 있던 터였다.

오늘 출판사 분한테 전화를 받고 안 거지만, 담당 편집자였던 분이 퇴사하면서 출간이 미뤄졌던 모양이다.  많이 늦긴 했지만, 어쨌든 기쁘다. 내가 정말 좋아하고 정말 행복하게 번역했던 책이 그냥 묻히지 않아서.

미국 단편문학 역사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작가를 국내에 처음 소개한다는 것도 뿌듯하고, 내가 정말 좋아하는 단편들을 직접 번역해서 독자들에게 보여준다는 것도 무척 행복하다. 얼른 독자들의 반응을 보고 싶다.

링크

신간소개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 (문학수첩 블로그)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 – 악의로 가득찬 세상서 걷어 올린 잔인한 구원의 순간들 (한국일보)

댓글 1개

반성문

2013. 10. 22

얼마 전 동료 번역가 한 분께 큰 실수를 했다.
다시 떠올리기만 해도 얼굴이 붉어질 정도로 어처구니없는 실수다.

처음으로 직접 책을 제작하면서 내 일, 내 생각에만 푹 빠진 나머지, 이 책에 기여한 다른 작업자의 존재를 까맣게 잊고 있었던 것이다. 이 책의 번역에 참여한 번역가의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수차례 멍청한 판단을 내렸고, 결국 그분의 마음에 상처를 입히고 말았다. 악의는 없었지만 누가 봐도 변명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내 잘못이다. 그것도 엄청 한심한.

그런 멍청한 판단을 내리기까지 나 나름의 논리가 없었던 건 아니다.
하지만 그 논리에는 사람의 감정과 의사소통이라는 매우 중요한 요소가 누락되어 있었다.

출판도 결국은 사람이 하는 일이다. 아니, 사람’들’이 하는 일이다.
일의 계획을 세울 떄부터 사람을, 나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감정과 이익을 가장 먼저 고려했어야 했다. 아무리 초보 출판인이라도 그 정도는 생각했어야 했다. 이런 실수는 일생에 한 번도 너무 많다.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