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랑 '넛잡'

2014. 1. 30

넛잡 포스터

디즈니의 ‘겨울왕국’이 보고 싶었으나, 아들의 고집을 못 이기고 ‘넛잡’을 보고 왔다.

동네 롯데시네마에서 뿌린 5,000원 관람권을 써서 둘이서 딱 만 원에 보고 올 작정이었는데, 역시 아들의 고집 때문에 비싼 3D로 봤다. 두 사람 티켓값만 21,000원에 팝콘 콤보까지 사니 근 3만 원 돈이.. ㅠㅠ

그치만 막상 영화를 볼 때는 만 원 정도 더 낸 것이 아깝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3D 영화를 본 게 ‘아바타’ 때인데, 그때보다 기술적으로 많이 발전했는지 위화감도 덜하고 눈도 한결 편했다. 3D 효과가 두드러진 작품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이랑 볼 때는 기왕이면 3D로 보는 편이 좋을 듯싶다.

작품 자체도 그럭저럭 나쁘지 않았다. 열광할 정도는 아니지만, 우리 아들은 충분히 재미있어 했고 나도 지겹지 않게 봤다.

그럼에도 영화를 보고 나오는 뒷맛이 개운치 않았던 건..

계속 읽기 »

댓글 없음